파워볼

'어디서든 호수비' 모두가 탐내는 슈퍼백업 류지혁

신고 신고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2019 KBO 리그 경기가 26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3회초 2사 만루 롯데 허일의 땅볼타구를 잡은 두산 유격수 류지혁이 2루수 신성현에 토스를 하고 있다. 잠실=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4.26/

 


두산 베어스 류지혁(25)은 팀에서 가장 바쁜(?) 선수다. 내야 전 포지션을 오가기 때문이다. 유격수, 2루수는 기본이고 3루와 1루 수비도 가능하다.

1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전에서는 무려 2개의 포지션에서 호수비쇼를 펼쳤다. 이날 류지혁의 선발 포지션은 3루였다. 주전 3루수 허경민이 허리쪽 타이트함을 느껴 라인업에서 빠졌고, 김태형 감독은 대신 류지혁을 선발 3루수 겸 1번타자로 기용했다.
 

류지혁은 3루에서 충분히 제 몫을 해줬다. 1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우전 안타를 때린 후 2루 도루를 성공시켰고,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의 내야 땅볼때 3루까지 갔다가 박건우의 희생플라이로 팀의 첫 득점을 발로 만들어냈다. 

이 경기는 두산의 선발 투수 조쉬 린드블럼이 7회초 2사까지 퍼펙트 행진을 펼치는 상황이라 어느때보다 수비수들이 바짝 긴장해있었다. 류지혁은 6회초 강민호의 정타를 점프 캐치로 잡아내는 호수비도 펼쳤다. 놓쳤다면 첫 안타가 될지도 모를 직선타를 침착하게 처리해냈다.

진가는 경기 후반에 다시 발휘됐다. 두산이 8회말 오재일이 2루타를 치고 출루하자 대주자 정병곤으로 교체했고, 9회초 마지막 수비때 정병곤을 빼고 허경민을 3루수로 넣었다. 3루수였던 류지혁은 오재일의 포지션인 1루로 글러브를 바꿔꼈다. 그리고 무사 1루 위기에서 대타 박한이의 타구를 몸을 날려 막아내면서 2루로 던져 1루 주자를 아웃시키는 호수비를 추가했다. 몸을 점프하면서 왼손 바깥쪽으로 글러브를 뻗어야 하는 상황이라 상당히 까다로웠지만, 류지혁은 재빨리 일어나 2루 송구까지 완벽하게 해냈다. 두산이 마지막 위기를 벗어나는 순간이었다.

하나만 제대로 하기도 힘든 게 수비라고 하지만, 류지혁은 몇 시즌째 두산에서 '슈퍼백업'으로 맹활약하고 있다. 자신의 확실한 포지션이 없는 게 아쉬운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이런 올라운드 플레이어는 쓰임새가 많아 어떤 팀이든 탐내는 자원이다. 류지혁이 주전들의 빈 자리를 채울 수는 있어도 막상 류지혁이 빠지면 그때부터 엔트리 운용이 갑갑해진다.

코칭스태프는 타격면에서 발전해야 할 부분들을 주문하고 있지만, 1994년생인 그에게는 아직도 많은 기회가 남아있다. 진정한 자신의 자리를 찾아 못 박는 그날까지 류지혁의 도전은 계속 된다. 


0 공감
비공감 0


라스강타
  • 응원랭킹
    -
  • 응원 적중 / 횟수
    - / -
  • 응원적중률
    -%
  • 공감랭킹
    -
  • 공감 / 비공감
    46 / 2

'어디서든 호수비' 모두가 탐내는 슈퍼백업 류지혁 의 댓글 (2개)

신고
☆포항윤석이☆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신고
황소황소황소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1>2

자유

자유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비추천
150510 수익내실뿐~~~~ 댓글(2 ) 토사장까기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5 139 0 0
150509 오늘 안산승 가능할까요~~~~~~~~ 댓글(1 ) 뚱캔coke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7 187 0 0
150508 비오는데 토토말고 김치전에 막걸리나 먹자 댓글(1 ) 교류직류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1 129 0 0
150507 안녕하세요 오늘 가입했어요 댓글(1 ) 버즈노란색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6 108 0 0
150506 막 롱안 FC B 이런 팀 경기들은 두폴아부탁해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5 120 0 0
150505 그래서 어디간다는 내용이죠? 코카콜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1 689 0 0
150504 팬들의 경질 요구 불구…바르사 회장, “발베르데는 우리의 감독” 댓글(1 ) 라스전문기자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8 174 0 0
150503 발렌시아에 충격패 '이대론 안돼'…메시, 피케-수아레스와 긴급 회의 댓글(1 ) 라스전문기자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7 203 0 0
150502 리버풀에 10년간 있을 수도 있는 위르겐 클롭 . txt 라스전문기자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4 178 1 0
150501 효린 학폭피해자 톡 대화내용 공개 .gisa 라스전문기자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7 344 0 0
150500 [펌] 피파4 강화하다가 실패함 라스전문기자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3 140 0 0
150499 군대에 스마트폰 도입 이후 긍정적인 변화 . jpg 라스전문기자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9 217 0 0
150498 현재 개봉한 영화 중 관람가 등급 논란에 휩싸인 영화 . jpg 댓글(2 ) 라스전문기자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6 219 0 0
150497 오늘자 국야 순위표 . jpg 댓글(2 ) 오스틴냠냠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4 211 0 0
150496 [펌] 러시아의 부를 독점하는 올리가르히(Oligarch) 6탄: 원조 올리가르히 보리스 베레조프스키(Boris Berezovsky) 라스전문기자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1 130 0 0
150495 [펌] 하반기 최대어 삼성 갤노트10 ‘왕의 귀환’ 소문 총정리 라스전문기자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9 140 0 0
150494 파워볼의 기초상식 및 분석법의 기초 댓글(2 ) ●불곰●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6 495 5 0
150493 개리그 2 있네? 댓글(1 ) 까치울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9 225 0 0
150492 개리그 건승요 댓글(1 ) 똥강아지멍멍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6 152 0 0
150491 오늘 새벽 파르마전에서 라니에리가 눈물을 흘렸던 이유 . txt 댓글(2 ) 라스전문기자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5 190 0 1
150490 빗셀 고베, 벵거 감독에게 정식계약 제시! 실무자는 이미 유럽행 막바지 협상으로 댓글(2 ) 라스전문기자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6 146 0 0
150489 오늘자 일야 센트럴/퍼시픽리그 순위 현황 . jpg 오스틴냠냠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2 156 0 0
150488 “어떻게 하면 이길까” 日야구 야쿠르트, 충격의 11연패 댓글(1 ) 라스전문기자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9 193 0 0
150487 이정후, 어느새 최다안타 1위…최초 父子 타이틀 도전 댓글(1 ) 라스전문기자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0 173 0 0
150486 [펌] 김구라 극딜 먹이는 솔비 모음 . jpg 댓글(2 ) 라스전문기자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6 235 0 0
150485 "맨유, 데 헤아 대체자로 돈나룸마 원해" 英 매체 보도 댓글(2 ) 라스전문기자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9 155 0 0
150484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6월 A매치 2경기 소집명단 . jpg 댓글(2 ) 라스전문기자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4 155 0 0
150483 [오피셜] 맨유 우승 !!! (맹구 아님) 댓글(2 ) 라스전문기자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8 185 0 0
150482 '미키타리안 지지 셔츠도 NO!'...단호한 UEFA 댓글(1 ) 라스전문기자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1 154 0 0
150481 바이에른 뮌헨 회장, "코바치 100% 남는다" 감독 교체설 종지부 댓글(2 ) 라스전문기자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4 144 0 0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