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볼

[속보] 국내서 우한 폐렴 4번째 확진자 발생…우한시 방문한 한국인 남성

신고 신고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27일 오전 국내에서 네 번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당 환자는 중국 우한시를 방문했다가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으로, 20일 귀국 후 다음날 감기 증세로 국내 의료기관에 내원해 진료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고열과 근육통이 발생해 25일 의료기관에 재내원했으며, 보건소 신고 후 능동감시를 받던 중 26일 근육통 악화 등으로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통해 폐렴 진단을 받고,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다.

같은 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분당 서울대병원)으로 격리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했고, 이날 오전 검사 결과 국내 네 번째 감염 환자로 확진됐다.

질본은 환자의 이동 동선 등을 따라 심층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므로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가 결과를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국내 확진자는 이날 추가 확인된 환자를 포함해 4명이다. 현재까지 확진자를 제외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57명이며 검사 중인 1명 외 56명은 검사 음성으로 격리해제됐다.

질본은 이날 세 번째 확진자의 접촉자 및 이동경로 등도 파악했다.

접촉자는 현재까지 74명이 확인됐고, 이 중 호텔 종사자 중 1명이 유증상자로 확인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으로 격리조치됐으나 검사결과 음성으로 확인돼 격리해제됐다. 나머지 접촉자는 증상이 없어 자가격리 및 능동감시를 실시중이다.

이 환자는 증상 발현 후 의료기관 방문, 호텔 체류 등이 확인됐고, 장시간 체류한 시설인 의료기관과 호텔은 모두 환경소독을 완료했다. 식당 등은 설 연휴기간으로 휴업한 곳이 많아 순차적으로 방역 조치가 진행 중이다.

한편 질본은 최근 입국 후 증상 발생되는 사례들은 관할 보건소나 1339 신고를 거쳐 선별진료소가 있는 의료기관에서 진료 후 격리조치 되고 있다고 밝혔다. 질본은 우한시 등 후베이성 방문 이후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면, 대외 활동을 최소화하고 보건소나 1339 신고를 거쳐 의료기관을 방문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 의료기관에게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의료기관 행동수칙’ 준수를 거듭 부탁했다.


0 공감
비공감 0


뷁사마
  • 응원랭킹
    -
  • 응원 적중 / 횟수
    - / -
  • 응원적중률
    -%
  • 공감랭킹
    -
  • 공감 / 비공감
    12 / 4

[속보] 국내서 우한 폐렴 4번째 확진자 발생…우한시 … 의 댓글 (5개)

신고
백조사랑 팔로우방문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신고
♥ㅁ♥ 팔로우방문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신고
검은예언자 팔로우방문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신고
마발이1 팔로우방문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신고
최고악질 팔로우방문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1>2

유머

게시물 검색